자료실

녹슨 듯 주황빛 된 알래스카 강, 무슨 일?…"기후변화 직격탄

춘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0 646 05.23 15:24

"동토층 해빙으로 철 등 광물 용출수중 생태계 악영향"


깨끗하고 투명한 것으로 유명한 미국 서북단 알래스카의 강 수십 개가 마치 녹을 푼 듯한 주황빛으로 변모해 우려를 사고 있다.

이런 현상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영구동토 해빙으로 초래됐을 수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2(현지 시간) 보도했다.

북극 일대는 지구 전체에서 온난화가 가장 빠르게 진행되는 지역으로, 지표 아래의 동토층이 녹으면서 토양에 갇혀있던 철 등의 광물들이 용출돼 강물 색깔이 변하고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연구를 이끈 브렛 포울린 미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UC 데이비스) 조교수는 "우리나라의 가장 오염되지 않은 강들 일부에서 기후변화가 가져온 '뜻밖의 결과'를 현재 목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구동토층의 해빙으로 토양 속의 철과 구리, 아연, 카드뮴 등 광물이 산소와 반응해 색깔이 변하고, 이런 성분들이 녹아 들어가면서 인공위성 사진에서도 확연히 나타날 만큼 녹슨 듯한 색깔로 강물이 바뀐다는 것이다.


강물이 주황빛으로 변하는 현상은 2018년 처음 관찰된 1년 안에 코북 밸리 국립공원 내 아킬리크 강의 지류에서는 토종어류 2종이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포울린 교수는 "우리의 조사 결과, 강물이 오렌지색으로 변하면 먹이 사슬의 필수 토대인 강 바닥의 대형 무척추동물들과 생물막(biofilm)이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런 현상은 어류의 서식지를 바꿔놓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드월 기후연구센터의 북극 연구자인 스콧 졸코스는 "이 지역은 지구 나머지 일대보다 온난화 속도가 최소 23배는 빠른 곳"이라며 "이런 방식의 변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 , , ,

Comments